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종과 다툰 적 있나" 질문에, 강경화 "부인하지 않겠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 참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 참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각에서 제기돼 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의 불화설을 사실상 시인했다.
 
강 장관은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4월에 김현종 2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는데 사실이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강 장관은 '김현종 2차장은 대통령의 외교·안보정책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임무를 띠고 있는데 적재적소의 인물이 아닌 것 같다.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정 의원의 질의에는 "동료 고위공직자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기는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정 의원은 이어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당시 아는 전직 고위 외교 관료에게 전화하니 '김현종이 정의용(국가안보실장)을 눌렀구먼'이라고 하더라"며 "변호사 출신의 통상전문가인 김 차장은 한마디로 리스키(위험한·risky)한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당 소속 윤상현 외통위원장도 "김 차장은 외교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을 합친 자리를 차지한 것처럼 행세한다는 말이 있다"며 "청와대 일개 참모가 기라성 같은 군 장성과 외교관을 제치고 상전 노릇을 하듯 외교·안보 정책을 좌지우지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