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역별로 '물 분쟁 총괄'…4대강 유역물관리위원회 출범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이 16일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유역물관리위원회 위원 위촉식 및 출범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이 16일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유역물관리위원회 위원 위촉식 및 출범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한강·낙동강·금강·영산강 등 4대강 유역별로 물 관리를 총괄할 ‘유역 물관리위원회’가 출범했다.
 
1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유역물관리위원회 출범식에서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공동위원장은 김형수 인하대 교수(한강 위원장), 이진애 인제대 명예특임교수(낙동강 위원장), 이상진 충남연구원 수석연구위원(금강 위원장), 정재성 순천대 교수(영산강·섬진강 위원장) 등 위촉위원 86명에 위촉장을 수여했다.
 
유역물관리위원회는 지난달 27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허재영 충남도립대 총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은 국가물관리위원회 산하에 유역별로 설치되는 조직이다.
‘물관리기본법’에 따라 유역 물관리 종합계획의 수립, 물의 적정 배분을 위한 유역 내 물 이동 계획 등을 심의ㆍ의결하며, 유역 내에서 발생한 물 분쟁을 조정 역할도 맡는다.
86명 위촉직과 환경부 장관, 시‧도 지사, 환경부‧국토교통부 등 부처 공무원을 포함한 당연직 62명까지 총 148명이 민‧관 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허 공동위원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유역물관리위원회 출범으로 유역 중심의 통합 물관리체계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마련돼 앞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진정한 통합 물관리가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유역물관리위원들이 각자의 분야에서 축적한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모든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의견 제시를 통해 우리나라 물관리 정책의 발전을 지원해 달라"라고 말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