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女컬링 ‘팀킴’ 후원금 횡령…장반석 전 감독 구속 기소

[뉴스1]

[뉴스1]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컬링 ‘팀킴’(김경애, 김초희, 김선영, 김영미, 김은정)의 후원금 등을 횡령한 장반석 전 컬링 국가대표팀 믹스더블 감독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16일 대구지검 특수부(김민형 부장검사)는 장 전 감독을 업무상 횡령과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은 장 전 감독의 장인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장 전 감독과 김 전 직무대행은 함께 대한컬링연맹과 경북체육회의 보조금, 민간기업 지원금, 의성군민 성금 등으로 모인 팀킴 후원금 중 1억6000여만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직무대행은 같은 수법으로 90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 팀킴은 “김 전 직무대행과 장 전 감독 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해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진상 조사와 감사에 나선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팀킴의 주장을 대부분 사실로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