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기의 LG디스플레이, CEO 전격 사의···후임에 LG화학 사장

LG디스플레이 새 최고경영자(CEO)에 선임된 정호영 LG화학 사장. [사진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새 최고경영자(CEO)에 선임된 정호영 LG화학 사장. [사진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새 최고경영자(CEO)에 정호영 LG화학 사장이 선임됐다. 현 CEO인 한상범 부회장은 물러난다.  
 
LG디스플레이는 16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정호영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한 부회장은 회사 실적 부진과 사업 구조 재편 과정에서 용퇴를 결정했다.  
 
LG디스플레이는 "한 부회장이 실적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해 이사회에서 이를 수용하고 정 사장을 선임했다"며 "새로운 사령탑을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재정비하는 한편 조직분위기를 쇄신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를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의사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오는 17일부터 집행 임원으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내년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정식 선임된다. 한 부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며 내년 3월 주주총회 때까지는 대표이사직을 유지한다.  
 
정 사장은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쳐 주요 계열사에서 CFO(최고재무책임자)·COO(최고운영책임자) 등 여러 경험을 쌓았다. 2008년부터 6년 동안 LG디스플레이 CFO로 재직하며 사업전략과 살림살이를 책임진 바 있어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