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픽스 7년 만에 최대폭 하락…17일 주택대출 금리 인하된다

시중은행이 17일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인하할 계획이다. 사진은 한 은행 창구의 모습. [연합뉴스]

시중은행이 17일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인하할 계획이다. 사진은 한 은행 창구의 모습. [연합뉴스]

 
17일부터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인하된다.  
 
16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전달보다 0.16%포인트 하락한 1.52%로 공시됐다. 이는 2012년 9월(공시일 기준, 0.22%포인트 하락) 이후 7년 만에 가장 큰 하락폭이다. 신잔액기준 코픽스는 1.63%로 0.03%포인트 하락했다.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가 크게 떨어진 건 은행의 예·적금 금리가 7월 말 일제히 인하됐기 때문이다. 7월 18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직후 각 은행은 거의 모든 수신상품 금리를 0.2~0.3%포인트씩 내렸다.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8개 은행이 예·적금과 은행채 등으로 조달한 비용을 반영해 계산한다. 7월 말엔 이 8개 은행이 전부 예·적금 금리 인하에 나섰기 때문에 자연히 코픽스 인하로 이어졌다. 
 
은행들은 코픽스 인하분만큼 17일부터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내린다. 이에 따라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를 기준금리로 선택할 경우 17일 기준으로 농협은행은 2.51~4.02%, 국민은행 2.74~4.24%, 하나은행 2.761~4.061%, 우리은행 2.92~3.92%, 신한은행 2.97~4.23%의 금리를 적용한다.
 
7월부터 도입된 신잔액기준 코픽스를 기준으로 삼는 대출인 경우엔 농협은행 2.62~4.13%, 국민은행 3.0~4.5%, 하나은행 2.481~3.781%, 우리은행 3.03~4.03%, 신한은행 3.03~4.29%이다. 
 
일반적으로 금리 인하기에는 신잔액기준보다는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를 선택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 시장금리 하락세가 대출금리에 바로 반영되기 때문이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신잔액기준 코픽스는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되고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신속히 반영되는 것이 특징”이라며 “이를 알고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