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남 모 중학교서 포르말린 누출…인명피해 없어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16일 전남 나주의 한 중학교에서 유독물질인 포르말린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나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쯤 나주시 세지면 한 중학교 과학실에서 실험용 포르말린이 담긴 2ℓ짜리 유리병이 깨져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담당 교사가 출근 뒤 점검을 위해 과학실을 찾았다가 깨진 병을 발견하고 소방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과학실 안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 등은 보호 장비를 착용하고 포르말린을 닦아내는 등 1차 방제 작업을 마친 뒤 유독 증기를 배출시키는 작업까지 마쳤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