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류계 여학생 많다""일본 불매 왜 하나"···어느 교수의 막말

전북대학교 전경. [연합뉴스]

전북대학교 전경. [연합뉴스]

전북대학교 한 교수가 여학생들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폄훼하는 등 막말을 일삼아 논란이 일었다.
 
16일 전북대에 따르면 지난 9일 대학 익명 커뮤니티에 '방금 교수한테 협박당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A교수가 강의 시간에 했던 망발이 담겼다. "가끔 유흥주점에 가는데 화류계에 여학생들도 많다. 술을 줄 수 없어 콜라를 준다", "일본제품 불매 운동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과거에 얽매이면 안 된다. 나는 일본 옷을 몽땅 샀다", "교회를 왜 나가는지 모르겠다. 그게 다 가짜인데 진짜로 믿는 게 한심하다" 등의 내용이었다.  
 
글쓴이는 "교수가 강의 시간에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며 "등록금이 아까울 정도"라고 적었다.
 
파문이 일자 전북대 당국은 10일 이 사실을 학과에 통보했다. 학과는 교수회의를 통해 이 수업을 폐강했다.
 
A교수도 사과문을 올리고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내 입장에서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의 관점을 고려하지 않고 수업한 데 대해 사과한다"며 "차후에는 좀 더 강의 내용 전달에 힘쓰고 사적 이야기를 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학 관계자는 "대학 인권센터에서 이 사안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