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검찰수사, 헌법정신에 맞게 운영되는지 면밀히 볼 것"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가족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에 대해 “헌법 정신과 법령을 어기지 않는 한 인사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16일 정오께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저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제 친인척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거나 보고받지 않을 것”이라며 “억측이나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다만 조 장관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검찰 수사와 기소를 포함한 법무 행정 일반이 헌법 정신에 맞게 충실히 운영되고 있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감독할 것”이라며 “조직 개편, 제도와 행동 관행 개선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법무·검찰개혁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시행령·규칙·훈령은 물론 실무 관행이라고 간과했던 것도 헌법 정신에 부합하는지 확인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현재 검찰 안팎에선 조 장관이 가족 관련 의혹을 수사를 맡은 수사팀 인사를 포함해 내년 2월 검찰 정기인사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김오수 차관 등 법무부 간부가 대검찰청 간부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하면서 법무부와 검찰 간 긴장감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윤 총장은 이 제안을 거부했다. 
 
조 장관은 이날 ‘가족을 수사 중인 상황에서 법무부가 수사공보준칙을 개정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