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단체 "자녀들 부정입학 의혹"···나경원도 고발 당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시스]

시민단체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는 자녀들이 부정한 방법으로 대학에 입학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정치적으로 조작된 의혹"이라고 밝혔다.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 시민단체는 16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 민원실에 나 원내대표의 아들과 딸과 관련한 업무방해 의혹 고발장을 제출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인 김모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윤모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다. 이듬해 미국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에 제1저자로 등재됐다.  
 
이와 관련 김씨가 서울대 교수의 부당한 도움을 받아 의공학 포스터 제1저자에 이름을 올렸고 이를 실적 삼아 외국 유명대학인 예일대에 부정 입학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의 딸이 2011년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을 통해 입학하는 과정 등에서 공정한 입시·학사 업무를 방해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고발했다. 
 
김기태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상근 부회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에게 제기된 의혹과 나 원내대표 아들·딸에게 제기된 의혹이 유사하다는 지적이 많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공정하고 신속한 압수·수색 등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조국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것"이라며 "정치적 의도에서 조작된 의혹"이라고 반박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