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아 "조국 부인, 입원 중에도 SNS···병명이 궁금하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입원 중이라는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병원에서도 SNS는 하시던데 병명이 궁금하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첨부한 뒤 “참 안 좋은 건 빨리 배우고 전파 속도도 빠르다”고 비판했다.
 
이어 해당 게시글 밑에 ‘조국부인’, ‘부부의슬기로운’, ‘수사대비기술’, ‘지침바꿔’, ‘포토라인없애고’, ‘생사공동체’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날 오전 동아일보는 정 교수가 조 장관이 임명된 지난 9일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정 교수는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전형에서 제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혐의(사문서)로 지난 6일 검찰에 기소됐다.
 
정 교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방어권이나 반론권이 무력화되고 있다”며 검찰이 피의사실을 공표했다고 유감을 나타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