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황교안 삭발? 충정 이해하지만 안 했으면 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오종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오종택 기자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 투쟁 계획과 관련해 “제1야당 대표의 삭발 충정은 이해하지만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대표의 광화문 삭발에 대한 기자들 문의가 많다”면서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그는 “21세기 국민들은 구태정치보다는 새로운 정치를 바란다”며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 장소인 국회에서 조국 사태, 민생경제, 청년실업, 외교, 대북 문제 등을 추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제1야당의 모습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또 “특히 한국당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칭찬하면 오히려 마이너스 요인으로 나타나기에 조용히 검찰수사를 기다리고 패스트트랙 수사에도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 첨언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지난 5월에도 국회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한 한국당 의원들이 삭발 투쟁에 나선 것에 대해 “삭발과 단식, 의원직 사퇴는 20세기 구석기 시대 투쟁 방법으로 식상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항의 차원으로 삭발투쟁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에 앞서 한국당에서는 박인숙 의원이 지난 11일 국회 본청 앞에서 조국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식을 가졌다.
 
한국당 소속은 아니지만 보수 성향의 이언주 무소속 의원도 지난 10일 장관 임명 철회 및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삭발식을 진행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