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의 별장’ 저도…내일부터 민간에 개방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30일 오후 경남 거제시 저도에서 시민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30일 오후 경남 거제시 저도에서 시민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

‘대통령의 별장’으로 알려진 경남 거제시의 저도(豬島)가 일반인에게 개방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30일 저도를 방문해 “우선 시범 개방하고, 준비가 갖춰지는 대로 본격 개방하겠다”고 약속한 지 2개월여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 공약…7월 방문하기도
1년간 시범 운영 후 전면 개방 검토

 
행정안전부와 국방부‧해군‧경상남도‧거제시 등은 저도를 이달 17일부터 내년 9월 16일까지 1년 간 시범적으로 개방한다고 16일 밝혔다. 거제시는 이날 오후 2시30분 장목면 궁농항에서 저도를 왕복하는 유람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궁농항을 출발해 거제 한화리조트 앞바다, 거가대교 3주탑를 거쳐 저도에 입항한다. 저도에서는 1시간30분을 머문 후 거가대교 2주탑, 중‧대죽도를 거쳐 궁농항으로 돌아오는 총 2시30분짜리 코스다.  
 
시범 개방은 월·목요일을 제외한 매주 닷새간 이뤄진다. 방문 인원은 하루 최대 600명으로 제한한다. 개방 시간은 오전‧오후 각 1회, 1회당 1시간30분이다. 산책로와 모래해변, 연리지정원 등을 개방하며 대통령 별장과 군사시설 등에는 들어갈 수 없다.
 
저도는 거제시 장목면 유호리에 속한 면적 43만여㎡, 해안선 길이 3100여m의 작은 섬이다. 섬의 모양이 돼지[猪]가 누워 있는 모양과 비슷하다고 해서 이 같은 이름이 붙었다. 일제강점기인 1920년부터 일본군의 통신소·탄약고로 사용되다 광복 후에는 해군에서 관리했다. 1954년부터 이승만 전 대통령의 여름 휴양지로 사용됐으며 박정희 대통령 때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靑海臺)’로 지정되면서 주민의 출입과 어로 행위가 전면 중단됐다. 섬 안에는 청해대 본관과 경호원 숙소, 팔각정, 9홀 규모의 골프장, 인공 백사장 등이 조성돼 있다. 
거제도 북쪽에 있는 저도는 면적 43만여㎡의 작은 섬으로 역대 대통령들이 여름 휴가를 보내곤 했다.   사진은 지난 1976년 8월 1일 휴양지에서 비서관들과 수영을 즐기는 박정희 전 대통령. 왼쪽부터 유혁인, 이희일, 박 대통령, 임방현, 김정렴 비서관. [연합뉴스]

거제도 북쪽에 있는 저도는 면적 43만여㎡의 작은 섬으로 역대 대통령들이 여름 휴가를 보내곤 했다. 사진은 지난 1976년 8월 1일 휴양지에서 비서관들과 수영을 즐기는 박정희 전 대통령. 왼쪽부터 유혁인, 이희일, 박 대통령, 임방현, 김정렴 비서관. [연합뉴스]

 
저도 방문 희망자는 방문 이틀 전까지 저도를 운항하는 유람선사에 전화(055-636-7033, 3002)나 인터넷(http://jeodo.co.kr) 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왕복 요금은 인터넷 예약 기준으로 성인 1명당 1만8000원(거제시민 1만5000원)이다. 유람선 출발 시간은 오전 10시20분, 오후 2시20분이다.  
[그래픽] 경남 저도 오는 9월 개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대통령 휴양지로 이용돼 온 경남 거제시 저도를 이르면 오는 9월에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jin34@yna.co.kr (끝)

[그래픽] 경남 저도 오는 9월 개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대통령 휴양지로 이용돼 온 경남 거제시 저도를 이르면 오는 9월에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jin34@yna.co.kr (끝)

한편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경상남도‧거제시 등 5개 기관은 17일 오후 장목면 궁농항에서 섬 개방과 관리권 전환 추진을 위한 기관별 역할, 상생협의체 운영, 저도 시범 개방 등의 내용을 담은 ‘저도 개방 협약식’을 한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