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공공기관…文대통령 "엄중 경고"

[사진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실]

[사진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실]

문재인 대통령이 농림축산식품부의 일부 산하기관 홈페이지 지도에 동해를 '일본해(Sea of Japan)'로, 동해를 독도의 서구식 표현인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한 것과 관련해 엄중 경고 조치를 내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관련 보도 이후 문 대통령은 해당 기관에 엄중 경고했고, 해당 부처 감사관실에서는 조사 후에 적의(마땅한)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농림축산식품부 산하기관 3곳의 안내 지도에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돼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한국임업진흥원은 홈페이지에 게시된 안내지도에 동해는 '일본해'로, 독도는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하고 있었다.
 
또 농업정책보험금융원과 국제식물검역원의 영문 홈페이지의 안내 지도에도 동해가 'Sea of Japan', 독도가 'Liancourt Rocks'로 표기돼 있었다.
 
이 의원은 "정부가 일본과의 경제 전쟁을 주도하고 있는 시기에 국가 공공기관의 홈페이지에 동해가 일본해로, 독도가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된 것은 한심함을 넘어 심각한 문제"라며 "정부가 모든 공공기관을 상대로 전수조사하고 빠짐없이 수정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