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마트폰 앱에서 '승차벨'누르면 시내버스 무정차 걱정 끝

'시내버스 승차벨 서비스' 화면 예시. [사진 경기도]

'시내버스 승차벨 서비스' 화면 예시. [사진 경기도]

 
정류소에서 버스를 기다리다 시내버스가 그냥 지나가는 바람에 버스를 놓치는 일을 피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된다.

경기도 내년 전국 최초로 서비스 도입

경기도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내년부터 정류소 무정차 통과 예방을 위한 ‘시내버스 승차벨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내년부터 승차벨 시범 서비스를 추진, 시행 효과가 좋을 경우 이용자가 많은 민간 버스정보 앱(카카오버스, 네이버지도 등)을 통해서도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시내버스 승차벨 서비스’는 정류소에 승객이 기다리고 있음을 해당 노선의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새로운 개념의 대중교통 정보 서비스다. 탑승객의 하차 의사를 전달하기 위한 장치인 ‘하차벨’과는 반대 개념이다. 버스 정류소에 도착한 승객이 ‘경기버스정보’ 앱을 통해 탑승희망 노선을 검색해 ‘승차벨’ 버튼을 누르면 된다. 이후 자동으로 다음 도착 예정 버스 운전석에 설치된 승차벨(음성 또는 그래픽)이 울려 운전자에게 승객이 대기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승차벨 서비스 구성도. [사진 경기도]

승차벨 서비스 구성도. [사진 경기도]

 

앱에서 ‘승차벨’ 누르면 버스 운전석 벨 울려

정보의 신뢰도 확보를 위해 승차하고자 하는 정류소를 중심으로 반경 50m 이내에서만 작동하는 위치기반 기술을 적용한다. 정보 전달 및 버스운전자 인지에 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해 도착 예정시간이 3분 이상 남은 버스에서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할 계획이다. 허승범 경기도 교통국장은 “이번 서비스로 무정차를 예방하고 보다 안전한 탑승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으로 ‘미리 알려주고’, ‘미리 알고’ 탑승하는 스마트한 경기도 시내버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무정차 불편사항이 획기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한적한 외곽 정류소나 이용자가 없는 야간시간에 유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버스 무정차 신고체계도 강화한다. 경기버스정보 앱에 ‘무정차 간편 신고’ 기능을 신설, 무정차 때 이 버튼을 누르면 발생시간, 발생정류소, 노선번호, 차량번호, 신고자 전화번호가 자동으로 수집되도록 할 방침이다. 이를 기반으로 버스 무정차 단속을 강화, 버스운전자 및 버스업체 관리자에게 경각심을 심어줘 무정차를 예방하겠다는 계획이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