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조국 가족 인질극" 하태경 "똑똑한 분이 이상해졌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원서동 노무현시민센터 건립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원서동 노무현시민센터 건립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똑똑한 분이 이상해졌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 "조국 가족의 인질범은 바로 조국 자신"이라며 "(유 이사장이) 인질범이 누군지는 밝히지 않았는데, 정작 막장 가족 인질극의 주범은 검찰이나 언론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14일 방송된 딴지방송국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인질범이 부인과 딸을 인질로 잡고 조국에게 총을 겨눈 상황"이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현 상황을 인질극에 비유했다. 유 이사장은 또 "보통 영화에서 인질범은 '총 내려놓으면 가족은 살려주겠다'고 한다"며 "이런 때 총 내려놓으면 다 죽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조국은 청문회에서 모른다, 아니다, 안 했다며 모든 책임을 가족에게 떠넘겼다"며 "자신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 가족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다. 자신이 살기 위해 부인을, 동생을, 조카를 죄인으로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것이 우리 국민이 조국에게 더 크게 분노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또 "그런데 대통령도 그렇고 유 작가도 이런 사실을 뻔히 알면서도 조국 앞에만 서면 비정상이 된다"며 "조국 주연의 막장 가족 인질극에 조연으로라도 참여하고 싶은가보다. 우리 국민도 조국의 가족 인질극 더 이상 보고 싶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위원장인 하 의원은 최근 부산지역 자유한국당 의원, 원외 지역위원장 등과 함께 '조국파면 부산연대'를 결성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