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생 삼모작 준비하세요…중·장년 세대 위한 인생나눔학교

.

.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 예술교육센터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가 주관하는 인생나눔교실 수도권지역의 ‘인생삼모작 인생나눔학교’ 참여자를 9월 30일까지 모집한다.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는 중·장년 세대를 대상으로 ‘인생삼모작 인생나눔학교’ 참여자를 모집한다. ‘인생삼모작 인생나눔학교’는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 예비 멘토를 발굴하는 허브 프로그램으로 인문활동의 문화적 기반을 마련하여 개인의 인생나눔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올해부터 신설되었다.
 
‘인생삼모작 인생나눔학교’는 ▲지역을 찾아가 ‘인생나눔교실’의 가치를 알리고, ‘인생나눔학교’를 소개하는 '찾아가는 인생나눔학교'와 ▲인생의 의미를 되돌아보고 소통, 나눔, 공생의 가치에 대해 생각해 보는 '함께하는 인생나눔학교'로 나누어져 운영될 예정이다. 인문 가치에 대해 관심이 있는 은퇴세대면 누구나 무료로 신청이 가능하다.
 
'찾아가는 인생나눔학교'는 9월 5일부터 매주 서울과 인천 지역의 중·장년층을 찾아가 인문 가치와 문제의식을 고민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본 프로그램에는 ‘인생나눔학교 사업 소개’, ‘관계 지수 파악하기’, 명사 강의 등이 준비되어 있으며, 고영직(문학평론가), 신승환(가톨릭대 교수), 용혜원(시인) 등이 참석하여 중장년 세대들과 함께 인생의 참된 의미를 되새겨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서경예술교육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함께하는 인생나눔학교'는 10월 1일부터 11월 하순까지 총 9차례에 걸쳐 예술가의 집에서 인생나눔의 가치에 관심이 있는 중·장년 세대를 대상으로 이루어진다. 개강식에는 우리나라 유일의 죽음학 연구자 최준식 이화여대 교수가 참석하여 삶과 죽음을 주제로 인생을 회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연극 관람을 통한 생애회상, 심리학으로 알아보는 나의 인생, 공감과 소통으로 관계 맺기 등 인생을 돌아보고 관계와 소통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강연과 워크숍으로 구성되어 있다. 신청은 9월 30일까지 서경예술교육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경예술교육센터로 전화하면 된다.
 
사업의 책임자인 한정섭 교수(서경대 공연예술학부·예술교육센터 센터장)는 “하버드대학교에서 이루어진 조지 베일런트(George Vaillant)의 ‘성인발달연구’에 따르면 인간의 행복한 삶은 ‘개인적 삶의 성취’, ‘인생 전환기의 의미 발견’, ‘원만한 인간관계’에서 시작된다. '인생삼모작 인생나눔학교'는 인생 전환기의 중·장년 세대들에게 인생을 되돌아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새로운 삶의 의미를 발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나아가 개인의 성찰을 넘어 인문가치와 사회적 문제를 고민하는 노년 문화 형성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생나눔교실’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가 주관하며 은퇴세대의 경험과 전문성으로 여러 가지 사회문제를 해소하고 세대 간 상호 배움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는 공유‧공감‧공생의 인문적 과정을 통해 삶에 대한 성찰과 타인과의 소통, 공동체에 대한 개인의 문화적 기여 계기를 마련하고자 ‘삼삼오오 인생나눔활동’, ‘인생삼모작 인생나눔학교’, ‘삶이 있는 인생식탁’ 등이 신설되었다.
 
신청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