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조국 5촌 조카 구속영장심사, 16일 오후 3시에 열려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조국(54) 법무부 장관 일가 사모펀드 투자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36)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16일 오후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 조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조씨는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위반, 업무상횡령, 업무상배임, 공직자윤리법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횡령)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게 투자 권유를 한 것으로 알려진 조씨는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를 실질적으로 운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수십억원대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