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식료품값, 살인물가 스위스 이어 6위···뉴욕보다 비싸다

지난 3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마트에서 시민들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뉴스1]

지난 3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마트에서 시민들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뉴스1]

서울의 식료품 가격이 전 세계 주요 도시 중 6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도시·국가 비교 통계 사이트 '넘베오'에 따르면 서울의 식료품 가격 지수는 105.01로 전 세계 375개 주요 도시 가운데 6번째로 높았다.
 
이 지수는 해당 지역에 사는 이용자가 직접 우유 1ℓ, 빵 500g, 양배추 한 덩이 등 실제 품목의 가격을 현지 통화 기준으로 입력한 자료를 토대로 산출한 것이며, 미국 뉴욕의 물가를 기준으로 삼고 있다. 서울의 식료품 가격 지수 105.01은 서울의 식료품 물가가 뉴욕보다 5.01% 높다는 의미다.
 
1~5위는 살인적인 물가로 유명한 스위스 도시들이 차지했다. 취리히가 130.18로 전체 1위를 차지했고 바젤(128.26), 로잔(127.70), 제네바(119.81), 베른(113.57)이 뒤를 이었다.
 
7위는 뉴욕이 차지했다. 노르웨이 트론헤임(8위)과 미국 호놀룰루(9위), 일본 도쿄(15위), 캐나다 토론토(19위) 등도 서울보다는 식료품 가격이 저렴했다. 식료품 물가가 가장 저렴한 도시는 파키스탄 라왈핀디(14.37)였다.
 
식료품 가격에 식당 외식비, 교통비, 소비재 가격까지 더한 생활비지수의 경우 서울은 86.59(23위)로 상위 10% 안에 들었다. 프랑스 파리(86.02), 토론토(85.34), 일본 오사카(82.51), 싱가포르(81.12)보다 높았다. 
 
한편 서울은 주택 임차 비용이 세계 여러 도시와 비교했을 때 상당히 낮은 편인 것으로 확인됐다. 임차 비용 지수가 26.53에 그쳐 뉴욕보다 약 73% 낮았고 전체 도시 가운데서도 132위에 그쳤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