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그만" 대형 스티커 부착한 그린피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인근 대형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 기관차 생산 중단을 촉구하는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인근 대형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 기관차 생산 중단을 촉구하는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앞에 설치된 대형 광고판에 내연 기관차 생산 중단을 촉구하는 스티커를 부착해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5일 현대차 측으로부터 대형 광고판이 훼손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그린피스 활동가들을 재물손괴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이날 오전 10시쯤 내연기관차 퇴출 시위의 일환으로 현대차 광고판에 사다리차를 타고 올라가 검정 스티커로 '내연 기관 이제 그만'이라는 글자를 부착했다. '무너지는 기후, 자동차 산업이 불러온 위기'라고 적힌 손배너를 들고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그린피스 측은 이를 두고 "그린피스가 자동차 업계를 상대로 전 세계적으로 벌이고 있는 내연기관차 퇴출 시위의 일환"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린피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기아차가 생산·판매한 차량이 앞으로 내뿜을 온실가스는 4억100만t으로, 이는 폴크스바겐, 르노닛산, 도요타, 제너럴 모터스에 이어 세계 5위다.
 
최은서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 캠페이너는 "각국 정부가 환경규제를 강화하고 있어 자동차 제조사들은 내연기관차를 버리지 않으면 결국 도태될 것"이라며 "국내 1위 완성차 기업인 현대기아차도 살아남기 위해서는 내연기관차 생산·판매의 중단 일정과 전기차 전환 계획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인근 대형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 기관차 생산 중단을 촉구하는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인근 대형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 기관차 생산 중단을 촉구하는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