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도 주·정차 꼼짝 마” 서울시, 오늘부터 동대문 일대 오토바이 단속

동대문종합시장 이륜자동차 주차장의 모습. 보도를 축소해 조성한 주차장을 넘어 가로변 차선 100m를 이중으로 불법 주차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동대문종합시장 이륜자동차 주차장의 모습. 보도를 축소해 조성한 주차장을 넘어 가로변 차선 100m를 이중으로 불법 주차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서울 동대문종합시장과 청계천 주변은 늘 배달·택배 오토바이로 붐빈다. 오토바이 수십 대가 차도를 넘어 인도에서 운행하거나 물건을 싣기 위해 장시간 주차해둔 경우가 허다하다. 인도를 점령한 오토바이 때문에 보행자 불편은 물론 안전사고가 발생하기도 한다. 도로교통법상 이륜자동차(오토바이)가 보도 위를 주행하거나 주차장 외의 장소에 주차하는 것은 불법이다.
 

다음달 31일까지 경찰과 합동단속 실시
조업용 오토바이 상·하차 공간도 마련

서울시는 16일부터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서울의 대표적인 오토바이 밀집지역인 종로‧청계천 주변에서 ‘이륜자동차 불법 주‧정차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오토바이 불법 주‧정차 단속과 과태료 부과‧징수 권한은 모두 경찰에게 있다. 서울시나 구청 공무원은 위법 사항을 적발하더라도 단속 권한이 없어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 애플리케이션으로 신고하는 소극적 단속에 그쳐왔다. 
 
이번 특별단속은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 혜화경찰서, 종로구, 중구 간 협조체계 아래 16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7주일간 이뤄진다. 하루에 8개 조 60명의 단속반이 투입돼 동대문종합시장 주변 4.6㎞ 구간(종로3가~동대문~청계7가~청계3가)을 순회하면서 단속 활동을 벌인다. 불법 주‧정차 적발 시 범칙금을 부과 의뢰하고, 운전자에게 ‘준법운행 안내문’을 나눠주는 등 단속과 계도 활동을 함께 한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중장기적으로 동대문종합시장 인근에 조업용 오토바이 상·하차 공간 등을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나아가 단속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자치단체장이 직접 과태료를 부과‧징수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으로 관련 법 개정을 요구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륜자동차 등의 보도 위 주행과 불법 주·정차로 인해 시민의 보행 안전에 위협이 될 뿐만 아니라 교통사고의 위험이 상존하고 있다”며 “ 경찰청, 자치구와 합동 단속으로 보행 안전을 확보하고, 이륜자동차 조업용 상·하차 공간을 마련해 보행자와 운전자가 상생하는 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서영지 기자 vivi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