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조국 사모펀드에 칼뺐다···핵심의혹 5촌조카 영장청구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사모펀드 투자 의혹의 '몸통'인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구치소로 향하는 호송차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사모펀드 투자 의혹의 '몸통'인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구치소로 향하는 호송차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이자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인 조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16일 조씨에 대해 자본시장법위반(부정거래·허위공시), 특경법위반(횡령·배임),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14일 오전 5시 40분쯤 인천공항에서 체포된 뒤 오전 10시쯤 서울구치소에서 검찰청으로 소환됐다. 조씨는 이틀동안 조사를 받은 뒤 16일 오전 1시쯤 모습을 드러내 다시 호송차에 올랐다. 
 
검찰은 가족과 함께 괌을 출발해 14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조씨를 횡령 등의 혐의로 체포한 뒤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했다.  
 
조씨는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인 블루코어밸류업 펀드를 운용하는 코링크 PE의 실질적인 운영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씨는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불거진 지난달 말 코링크PE 이모 대표 등과 함께 해외로 출국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