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추석 민심을 아전인수로 해석하는 집권여당의 오만

집권여당이 추석 민심에 귀를 닫았다. 오히려 ‘조국 사태’와 관련해 민심을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해 그 오만함을 드러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어제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은 조국 블랙홀을 넘어서길 희망한다”며 “정쟁의 악순환을 멈춰야 한다. 더 이상의 소모적인 정쟁을 멈추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여당, 추석 민심 듣고 싶은 것만 들어
정쟁 프레임으로 조국 사태 본질 호도
윤석열 검찰 수사 압박도 중단해야

이 원내대표가 철저한 검찰 수사 촉구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등의 정당한 요구를 ‘소모적인 정쟁’으로 폄하한 것은 심히 유감이다. 민생과 외교 문제를 한꺼번에 삼켜버린 블랙홀을 야기한 장본인들이 이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자성 없이 여론을 호도하고 정쟁이란 프레임으로 사태의 본질을 흐리려고 하기 때문이다. 특히 함부로 국민이란 이름을 자신들의 주장에 앞세워서도 안 된다.
 
집권여당의 주장이 공허하다는 것은 친정부 방송으로 의심받는 KBS 여론조사 결과(10~11일 조사)에서조차 잘 나타난다. 이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잘못했다’는 응답이 51%, ‘잘했다’는 응답이 38.9%였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 평가도 53.3%(긍정 평가 44.8%)였다. KBS 조사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을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SBS 조사(9~11일)도 마찬가지다. 조국 장관 임명 찬성 43.1%, 반대가 53%였다. 이처럼 두 여론조사 모두 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부당하다는 의견이 절반을 넘고 있다. 그런데도 여당은 국민의 관심이 오직 소모적인 정쟁 멈추기에 있는 것처럼 과장한 것이다.
 
집권여당은 윤석열 검찰 수사를 압박하는 언사도 중지해야 한다. 이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 수사에서 검찰발 피의사실 유포 등의 의혹을 바라보며 국민은 어떤 경우에도 검찰의 정치 복귀는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명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 장관에 대한 어마어마한 수사”라는 표현도 사용했다. 이 발언에서도 국민의 뜻을 빙자해 윤석열 검찰 수사를 ‘정치행위’로 몰아세우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SBS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의 수사가 정당하다는 응답이 60.2%, 무리한 정치개입이라는 답변은 35.6%였다. 이는 윤석열 검찰이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 달라는 국민들의 요구가 크다는 것으로 여당은 이 점을 직시해야 한다.
 
추석 민심을 놓고 본질을 외면하고 있는 여당의 행태야말로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이자 집권 여당의 오만이다. 추석 연휴를 보내며 집권여당에 바란 것은 조국 사태가 빚어낸 성난 민심을 제대로 들어보라는 것이었다. 자신들이 듣고 싶은 말만 들으라는 것이 아니었다. 더욱이 정쟁이란 프레임으로 어떻게든 조국 사태를 덮으려는 것은 국민의 공분을 사기에 충분하다.  
 
집권여당은 민주당 지지가 시들해지고 무당층이 늘고 있다는 민심을 심각한 경고음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한 여론조사에선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 비율이 40%대에 육박했다. 국민 10명 중 4명꼴이다. 민주당 지지율보다 훨씬 높았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진박 논란’ 등을 일으킨 여당(당시 새누리당)의 오만함이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분명히 보았을 것이다. 끓어오르는 국민의 분노를 계속 방치한다면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도 심판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