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 1인당 세금 부담, 10만원 늘어 750만원

내년 1인당 세금 부담이 750만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됐다.
 
15일 기획재정부 2019~2023년 국가재정운용계획과 행정안전부 중기지방재정계획에 따르면 내년 국세 수입은 292조원, 지방세 수입은 96조300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를 내년 인구인 5178만명(중위추계 기준)으로 나누면 1인당 세 부담은 749만9000원이다. 올해 1인당 세 부담 추산치인 740만1000원보다 약 9만8000원 늘어난다.  
 
이후로도 세 부담은 줄곧 늘어나 2021년 780만2000원→2022년 816만5000원→2023년 853만1000원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국민 세금 부담을 측정하는 또 다른 지표인 조세부담률은 올해 19.6%에서 내년 19.2%로 떨어졌다가 2021년까지  19.2%, 2022년 19.3%, 2023년 19.4%로 증가할 것이라고 정부는 예상했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