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학재 의원, 단식 투쟁 선언…“조국 사퇴하라”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무실 앞에서 '조국 OUT'이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뉴스1]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무실 앞에서 '조국 OUT'이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뉴스1]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국회 본청 계단 앞 간이천막 치고 단식 돌입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성난 민심을 받들어 오늘부터 조국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어떻게 대한민국 국법을 농락한 조국이 공정과 정의의 잣대로 법치를 구현하는 법무부 장관 자리에 앉아 있을 수 있단 말인가”라며 “지금 조국이 가야 할 자리는 검찰 조사실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어떻게 피의자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수 있나”라며 “이는 문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자기편이면 뭘 해도 괜찮다는 아집과 오만에 사로잡혀 있으며 국민을 무시하고 우습게 보기 때문이다”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전국에서 국민과 함께 조국 사퇴와 문 대통령의 사과를 호소했지만 안하무인으로 질주하고 있다”며 “우리가 폭주를 막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법치국가가 아닌 친문 패권이 판치는 나라가 되고 대한민국은 개·돼지로 전락하는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이어 “조국은 즉각 물러나 자연인 신분으로 검찰 수사를 받으라”며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