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 "세치혀로 조국 사태 정당화···유시민 적은 유시민"

4일 서울 종로구 원서동 노무현시민센터 건립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서울 종로구 원서동 노무현시민센터 건립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15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조국 사태가 깨우쳐준 다행스러운 점이 있다면 대한민국 최고의 사이비 언술가의 실체를 벗겨 보여준 일일 것”이라며 “유시민의 적은 유시민”이라고 비판했다.

“사이비 언술가의 실체 드러나”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유 이사장은 ‘동양대 표창장 위조’ 건이 당시 조국 후보를 주저앉히기 위한 ‘작업’이고 ‘가족 인질극’이라고 했다”며 “범죄자를 두둔하며 국민과 검찰을 인질범으로 둔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토론 프로그램에 나와 박근혜 정부를 비판하며 사마천의 사기를 인용한 적이 있다”며 “법치주의란 본래 권력자가 헌법과 법률에 따라 통치하는 것을 의미하고, ‘법은 상식의 최소한’이라고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의 말에 비추어 지금 문재인 정부는 어떤가”라고 반문하며 “법치를 하고 있지도 않고, 법 이전에 국민의 상식을 무너트리고 있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유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리스크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했는데 국민들은 문 대통령이 불평등·불공정·불의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한다”며 “촛불을 든 대학생을 향해 복면을 벗으라고 한 자신의 말을 거듭 정당화하는 유 이사장은 민주노총이나 좌파 시위세력에게는 복면을 벗으라는 말은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 장관의 위선을 일컫는 말로 ‘조국의 적은 조국’이란 명제가 탄생했는데 유 이사장의 적 역시 그 자신일 것이다”라고 질타했다.
 
그는 “유 이사장은 자신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도 상당히 만족해 한다’며 흡족해했다”며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을 공자도 포기한 사람이라고 한다. 세치 혀로 모든 것을 정당화하는 유 이사장이야 말로 공자도 포기한 사람의 표본일 것이다”라고 일갈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계기로 ‘조국 정국 3막’이 열렸다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리스크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14일 유튜브 ‘딴지방송국’이 공개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언론의 문제 제기와 야당의 폭로가 1막, 검찰이 압수수색하고 대통령이 임명할 때까지가 2막, 지금 3막이 열린 것”이라고 비유했다.
 
그는 “3막으로 넘어갈 때는 인질극 성격이 좀 바뀌었다. 처음에는 조국에게 총을 내려놓으라고 했으나 3막으로 넘어갈 때는 대통령이 상대방이 돼 '당신이 조국이라는 총을 버려라'가 된 것”이라며 “조국 가족 인질극이 아직 끝나지 않았고 대통령은 쏘려면 쏘라고 조국 임명 방아쇠를 당긴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조 장관의 임명을 철회할 상황에 대해 “(검찰이) 다 쏴 죽일 것이다. 자신들이 옳았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 끝까지 죽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