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장이 여권 분실" 한국행 비행기 11시간 지연돼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치민에서 이륙해 인천공항으로 올 예정이었던 티웨이 항공사가 기장의 여권 분실로 11시간가량 지연됐다.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13일 오후 10시 35분 출발 예정이었던 비행기가 기장의 여권 분실로 대체 기장을 찾느라 11시간 지연됐다. 해당 비행기는 다음날인 14일 오전 9시 40분에 호치민 공항을 출발했다.  
 
이같은 지연으로 승객 159명은 호치민 공항에서 11시간 동안 발이 묶였고, 항공사 안내에 따라 공항 인근 호텔에서 하루를 보냈다.  
 
티웨이항공 측은 "기장이 여권을 잃어버려 운항할 수 없었다"며 "대체 기장을 투입해 항공기를 운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승객들은 귀국한 상태로 피해보상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