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조국 해임 건의안·국조 관철…모든 수단 동원하겠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계단에서 열린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계단에서 열린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이제 국민 민심이 문재인 정권을 떠나 무당층으로 왔다”며 “무당층을 흡수하도록 정기국회에서 그들의 정책을 낱낱이 밝히는 국감(국정감사)으로 국민 마음을 모아오겠다”고 말했다.

“대정부질문·국감, 낱낱이 밝힐 것…해임건의안·특검도”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조국 장관 임명과 관련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써야 한다”며 “국회에서 조국 해임 건의안과 국정조사를 관철하겠다. 또 윤석열 검찰총장이 수사를 더 잘하게 하기 위해서라도 특검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당은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기로 했다. 조국 파면 관철 및 헌정 농단 저지를 위한 정기국회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인천공항에서 긴급체포 되고, 조국과 배우자 PC의 하드디스크가 검찰 손으로 넘어가 수사는 이제 시작으로 이 정권을 재판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오늘도 조국 블랙홀에서 빠져나오려고 민생을 이야기하는데 후안무치,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또 “조국 수사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하자고 했다. 말이 되는 이야기인가”라며 “피의자 소환 수사는 절대 할 수 없게 만든다고 한다. 포토라인에 서는 조국과 그 배우자를 못 보게 한다는 것 아닌가. 정말 무도한 정부, 당치도 않은 정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들은 최순실 사태는 국민 알권리 문제라며 대국민 보고의무를 특검에 부여했다. 그래놓고 이제 (조국 장관에 대해선) 꽁꽁 수사상황을 숨기겠다고 한다”며 “이건 국민 힘으로 막아야 하지 않나”라고 호소했다.
 
그는 “저들은 온갖 수단을 다 쓰며, 패스트트랙 수사를 통해서도 압박할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수사는 불법 사보임부터 시작했으니 문희상 국회의장부터 조사하고, 이후 우리 당에 있는 모든 일은 제가 반드시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위선적인 문재인 정권의 민낯을 똑똑히 볼 수 있었다”며 “그럼에도 범죄 혐의가 없다는 이유로 당당하게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는 문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서 법치주의를 파괴하고, 제도로서의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헌법을 파괴하는 이 정권의 민낯도 다시 한번 똑똑히 보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석 명절에 민심을 들었다. 하나같이 무도한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달라고 외쳤다”며 “이제 국민이 일어서야 하지 않나”라고 외쳤다.
 
나 원내대표는 “저들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파괴하는 헌법 파괴 세력으로 진보라는 말도 어울리지 않는다”며 “헌법 파괴 세력에 맞서 단호하게 단일대오를 유지하고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우파 전체가 통합해서 하나로 가자”고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