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조국 정국 3막 열렸다···딸 표창장은 가족 인질극"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논란은 조 장관을 사퇴시키기 위한 가족 인질극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14일 유튜브채널 ‘딴지방송국’이 공개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동양대 건(표창장 논란) 자체가 조국을 압박해서 스스로 사퇴하게 만들기 위한 작업이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에게는 문제가 생길 수가 없어 주저앉히는 방법은 가족을 인질로 잡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현재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과 관련 보도를 하는 언론을 비판하면서 “가족 인질극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언론인들이 검찰에서 직간접적으로 흘러나오는 팩트에 관한 정보를 거의 무비판적으로 갖다 써서 (조 장관 가족 의혹에 대해) 이미 유포된 대중적 편견과 선입견·인식을 강화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유 이사장은 조 장관 임명 이후 현 상황을 이른바 ‘조국 정국’의 3막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연극으로 치면 언론의 문제 제기와 야당의 폭로가 1막, 검찰 압수수색과 대통령이 임명할 때까지가 2막이었고, 지금 3막이 열린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방아쇠를 당겼고 새로운 3막은 어디로 갈지 모른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도 저도 리스크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이날 방송에서 동양대 최성해 총장에게 전화한 일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절반 정도는 팩트 체크 관련 통화였고, 절반은 안부 묻고 농담을 주고받는 것”이라면서다. 그는 “동양대에 아는 사람들이 있어 전화 몇 통을 돌려 확인해보니 총장도 보고받은 것일 텐데 많이 달랐다”며 “(표창장 기록) 대장은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