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장애인복지 350개 기관 긴급 성희롱 예방교육 나선 사연

[중앙포토]

[중앙포토]

부산시는 오는 23일 부산의 장애인복지 관련 350여개 전 기관을 상대로 긴급 성폭력·성희롱 예방 교육을 한다. 24일부터는 성폭력·성희롱 예방시스템이 제대로 구축돼 있는지 현장 지도점검도 벌인다. 부산시가 장애인복지 시설을 대상으로 왜 긴급 성폭력·성희롱 예방 교육 등에 나섰을까. 
 

최근 장애인일자리지원센터장 성희롱 등 확인
즉시 업무배제하고 관련 협회에 징계조치 요구
전 복지시설 대상 성교육과 긴급점검 나서

부산시는 최근 지속적인 성희롱 가해 사실이 확인된 부산 장애인 일자리통합지원센터장(이하 센터장)을 즉시 직무 배제하고, 지도‧감독 책임을 물어 가해자를 징계하라고 센터를 관할하는 한국 장애인 재활협회 부산시지회에 요구했다. 부산시는 적정 수준의 징계 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보조금 지원 중단과 위탁해지 같은 조치를 하겠다는 내용을 동시에 통보했다.
 
이는 지난달 29일 센터장이 현장 매니저를 성희롱했다는 제보를 받고 성폭력 상담전문기관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센터장의 가해 사실이 확인된 데 따른 조치다. 성폭력 상담전문기관은 신고 다음 날 센터를 방문해 업무상 위력관계에 있는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해 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센터장은 센터에 근무하는 현장 매니저 여러 명에게 술자리 강요, 신체 접촉, 성적 불쾌감을 유발하는 언행 등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지난 2일 자로 센터장을 관련 직무에서 즉각 배제 조치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현장 매니저는 현재 기업체에 인턴으로 채용돼 근무 중인 장애 청년 40명의 직무지도 지원업무를 한다. 부산에선 현재 20명의 현장 매니저가 활동 중이다. 시는 올 3월부터 12월까지 5억원의 예산으로 이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 사업은 부산시의 수행기관 지정을 받은 한국 장애인 재활협회 부산시지회가 장애인 일자리통합지원센터에 업무를 위탁해 이뤄진다. 센터는 장애인 취업상담, 취업연계,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17년 5월 장애인 종합회관 3층에서 운영을 시작했다. 센터장은 지난 2018년 4월 채용됐다.  
 

부산시는 사무위탁을 받은 센터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인 만큼 업무수행 기관인 협회에도 지도·감독 책임을 묻는 한편 가해자를 인사위원회에 회부해 피해자 요구에 상응하는 징계 조치를 할 것을 요구했다. 부산시는 필요하면 협회운영 보조금 지원 중단 같은 조치도 취하기로 했다. 
 
아울러 23일 시청 대강당에서 예산을 지원하는 장애인복지관과 각종 센터 등 350여개 기관의 책임자 700여 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성폭력·성희롱 예방 교육을 한다. 또 오는 30일까지 예정으로 시와 16개 구·군 공무원과 성폭력 상담 전문 기관 상담사로 현장 점검반을 구성해 직장 내 성폭력·성희롱 예방시스템이 제대로 구축되어 있는지 지도점검을 벌인다.
 
김정우 부산시 장애인복지과장은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는 기관에서 성인지 감수성 등 인권 감수성이 부족하거나 예방시스템 부재로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과 지도점검 등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