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과 디그룸, '사이영상 컨텐더' 진검승부


진검승부였다.

심기일전한 류현진(32·LA 다저스)이 맞닥뜨린 첫 상대는 바로 뉴욕 메츠 에이스 제이콥 디그롬(31). 지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이자 올해 류현진과 함께 강력한 수상 후보로 꼽히는 명 투수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속담이 있지만, 류현진과 디그롬의 맞대결은 그렇지 않았다. 15일(한국시간) 메츠의 홈구장 시티필드에서 양 팀 선발 투수로 만나 나란히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공 90개로 피안타 2개와 탈삼진 6개를 기록했고, 디그롬은 7이닝 동안 공 101개를 던지면서 3피안타 8탈삼진을 남겼다. 둘 다 볼넷과 몸에 맞는 공을 하나도 허용하지 않았다는 게 인상적이다. 탈삼진은 디그롬이 두 개 더 많았지만, 류현진은 안타를 하나 덜 맞고 공 11개를 덜 던져 효율적인 피칭을 했다. 결국 승부는 두 투수가 모두 마운드를 내려가고 양 팀 불펜이 마운드에 올라온 8회에야 갈렸다.
사이영상을 둘러싼 두 투수의 승부는 치열하다. 여러 매체를 통해 공개되는 사이영상 포인트나 사이영상 모의 투표에서 꾸준히 1위와 2위를 다툴 정도다.

류현진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달리는 평균자책점(2.35)을 앞세워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다. 직전 4경기에서 연속 부진하면서 주춤했지만, 메츠전을 계기로 다시 원래 기량을 회복했다. '디펜딩 챔피언'인 디그롬은 239개에 달하는 탈삼진 수가 가장 강력한 무기다. 류현진이 슬럼프에 빠진 사이 6경기 연속 7이닝 이상 피칭을 이어가면서 가장 강력한 대항마로 떠올랐다.

두 투수의 자존심을 건 팽팽한 투수전에 현지 언론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로이터 통신은 "디그롬과 류현진이 거장다운 투수 대결을 했다"고 표현하면서 "올해 사이영상 후보인 류현진은 지난 4경기에서 3패, 평균자책점 9.95를 기록하는 데 그쳤지만 이날은 7이닝 2피안타 6탈삼진 무4사구로 회복했다"고 전했다.

또 'SB 네이션' 다저스 담당 기자 에릭 스티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양 팀 선발투수가 둘 다 7이닝 이상 무실점을 기록한 경기는 올 시즌 5번째로 나왔다. 그 가운데 디그롬에게는 2번째"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다저스 소식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다저 블루' 역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디그롬과 류현진이 시티필드에서 정면으로 맞섰다. 양 팀은 5회까지 주자를 두 명 씩만 내보냈다"며 "디그롬이 다저스를 힘으로 압도했다면, 류현진은 제구력과 볼 배합이 좋았다. 특히 류현진은 리그를 지배했던 7월을 떠올리게 했다"고 썼다.
 
배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