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박용진 '오버' 반박 "그런식 토론 안돼···화딱지 났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비판 목소리를 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유 이사장은 지난 13일 유튜브 방송 계정 ‘딴지방송국’에서 공개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최근 조 장관 ‘비판’으로 민주당 내에서 이른바 ‘소신파’로 분류된 박용진·금태섭·김해영 의원을 언급했다.
 
그는 “이 세 분에 대해 언론은 의로운 분들로 추켜올리고 있다. 그렇게 볼 수도 있다”며 “조국을 옹호하는 사람은 소신이 아니고 그분들만 소신인지는 모르겠지만 당의 전반적인 분위기와 다른 주장을 했다는 것은 돋보였다는 거고 나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당원 중에도 조국 임명을 반대하는 분들이 꽤 있기 때문에 다른 목소리를 내는 국회의원이 있다는 것은 민주당이 괜찮은 정당이라는 것을 말해준다”며 “결과적으로 당에 기여를 하신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다만 박용진 의원에 대해선 “한마디는 해야 할 것 같다”며 “그런 식으로 토론하면 안 된다”고 반박했다. 박 의원이 지난달 한 방송에서 자신에게 “편 들어주는 것은 고맙게 생각하지만 오버하지 마라”고 말한 데 대한 대응이다.
 
박 의원은 당시 ‘조국 반대’ 촛불집회에 참여한 대학생들의 마스크 착용을 지적한 유 이사장의 발언을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진행자가 박근혜 정부 때 민주당이 ‘복면 착용 금지법’을 반대했다고 지적하자 박 의원은 민주당의 입장은 바뀐 것이 없다면서 “유 이사장은 민주당원이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박 의원은 ‘유아무개(유시민)는 민주당원도 아니다’고 해서 비난을 받았는데 그 비난을 (박 의원은) 악의적인 왜곡이라고 얘기했다”며 “(해명은) 받아들이지만 박 의원이 진짜 말을 잘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나는 복면을 안 쓰고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요’라고 자기 생각을 말하는 것과 복면을 쓰면 처벌하는 법을 만드는 것은 차원이 다른 것”이라며 “진행자가 그렇게 물으면 이런 점을 지적해야지 내가 민주당원인지 아닌지가 무슨 상관이냐”고 반박했다.
 
유 이사장은 “적당히 좋은 얘기해서 자기 이미지 개선하는 데는 도움이 되지만 소속 정당의 입장을 정확히 대변해야 하는 국회의원으로서는 그렇게 말도 안 되는 질문을 해올 때 제대로 받아쳐야 한다”며 “그거 보다가 화딱지가 났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