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석 귀경길 정체 오후 4∼6시 절정…내일 새벽까지 밀린다

13일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잠원IC 부근 상하행선이 정체를 빚으며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다. [뉴스1]

13일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잠원IC 부근 상하행선이 정체를 빚으며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다. [뉴스1]

추석연휴 셋째 날인 14일 오후 본격적인 귀경길 정체가 시작되며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수도권 방면 정체가 절정에 이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10시쯤 시작된 귀경방향 정체는 오후 4시∼6시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다음날 오전 3시쯤 해소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2시 기준 요금소 출발 기준 부산→서울은 7시간, 대구→서울은 6시간, 울산→서울은 6시간50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광주→서울은 6시간10분, 목포→서서울까지 7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했다. 대전→서울은 3시간50분, 강릉→서울 4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양산나들목 인근 5㎞, 양재나들목∼반포나들목 11.3㎞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부산방향 한남나들목∼잠원나들목 2.7㎞ 구간도 정체 중이다.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서청주나들목 인근 6㎞, 남이천나들목∼산곡분기점 21.7㎞ 구간 역시 정체를 빚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33.8㎞,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44.2㎞, 서울외곽순환도로 일산 방향 23.2㎞·구리 방향 20.9㎞ 구간에서도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515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중 고속도로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40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가는 차량은 54만 대로 추산된다. 12~15일에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귀경 차량이 몰려 이날 오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며 “귀성 방향은 평소 토요일과 비슷한 수준의 정체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전주IC 부근에 차량이 길게 늘어서 있다. [사진 전북경찰청]

14일 오전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전주IC 부근에 차량이 길게 늘어서 있다. [사진 전북경찰청]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