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모간 인턴 돌려···한영외고 유학반, 상류층 금수저 모임"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과 별개로 검찰은 조 장관과 관련된 여러 의혹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조 장관 딸 조모(28)씨의 ‘인턴 품앗이’ 의혹도 그중 하나다.  

[금수저의 추월차선 ①]외고 유학반

 
조씨는 2008년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 활동을 해 병리학 논문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장 교수의 아들 장모(28)씨는 조씨와 한영외고 유학반 동기다. 장씨 역시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 당시 조 장관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해당 센터에 참여하고 있었다. 이 같은 사실을 토대로 야당 의원들과 일부 시민들은 외고 유학반 학부모들이 서로의 자녀를 인턴으로 등록하거나 논문의 저자로 등록하는 등 ‘스펙 부풀리기’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의혹을 들여다보기에 앞서 ‘외고 유학반’이 어떤 곳인지 모르겠다는 독자들의 반응이 많았다. '외고 유학반'은 어떻게 생겨났고, 어떻게 운영됐을까. 입시 전문가들과 외고 졸업생들에게 물어봤다.

 

"초창기 '아이비리그' 진학 목표로 만들어져"

입시 전문가들은 ‘외고 유학반’이 1990년대 후반 학생들을 해외 대학, 특히 미국 ‘아이비리그’ 대학에 진학시키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입을 모았다. 최초의 외고 해외유학반은 1998년 대원외고에서 나타났다. 오종운 종로하늘교육 평가이사장은 “해외 대학에서 입시 돌파구를 찾기 위해” 외고가 유학반을 개설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외고) 초창기에 외고 학생들은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에 들어가기 어려웠다. 당시 입시는 내신을 많이 반영했는데,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이 모여있는 외고는 이 같은 방식에 불리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외고는 입시에 대한 돌파구를 비교적 내신을 적게 보는 해외 아이비리그 등에서 찾은 셈”이라며 “이 같은 전략은 성공적이었다”고 그는 덧붙였다,

 

"2010년 전후 국내 대학 목표로 전환" 

외고 유학반의 목표는 2010년을 전후해 ‘국내 대학’으로 바뀌었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해외 대학에 진학한 학생들은 종종 해외에 직업을 구해 자리를 잡고는 했다. 하지만 리먼 브라더스 사태(2008년 미국 금융위기) 이후 미국에 경제 불황이 닥쳤고, 이로 인해 미국도 자국민 취업을 우선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가 아니면 현지에서 직업을 구하기 어려워지면서 미국 대학으로 유학을 갈 유인이 줄어들었고, 자연스럽게 유학반도 해외 대학보다 국내 대학을 노리게 되었다는 설명이다.

 
오 이사장은 “2009년 연세대와 고려대 등은 외국으로 나가던 외고 우수 학생들을 잡기 위해 새로운 입시 전형을 만들었다. 연세대 글로벌리더 전형이나 고려대 세계선도인재 전형이 대표적”이라고 말했다. 고려대 세계선도인재 전형은 조 장관의 딸이 지원해 합격한 전형이다. 그는 “외고 학생들의 국내 대학 입시가 상대적으로 유리해지다 보니 유학반 학생들이 해외 대학에 가지 않고 국내 대학을 노리는 경우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후 대부분의 외고가 유학반을 폐지했고, 남아 있는 유학반도 유명무실하게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졸업생들 "유학 아닌 상류층 교류 모임"

외고 졸업생들은 유학반을 어떻게 생각할까. 인터뷰에 응한 학생들은 대부분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영외고 졸업생 A씨(28)는 “유학반은 다 ‘금수저’”라며 “한영외고 유학반은 아버지나 부모 모임이 있어 (학부모들끼리) 인턴을 돌렸다. 한영외고의 경우 강남이나 분당 학생이 많아 특히 (‘금수저’가)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실질적으로 유학이 아닌 상류층 교류 및 ‘글로벌리더 전형’(대학 입시에서 외국어 특기자 전형을 지칭)용 모임이었다. 유학 가는 애들은 거의 없었다”고 회상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영외고 졸업생 B씨(28)도 “유학반은 국내 진학 학생들과 교류가 적었다. 특히 고소득 가정이 대다수라 ‘그들 만의 세상’처럼 보였다. 상대적 박탈감이 심했다”고 말했다. 한영외고 졸업생 C씨(29)는 “유학반이 국내 대학에 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남들이 야자(야간자율학습) 할 때 외국대학 가겠다면서 스펙을 쌓고 다닌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유학반을 위한 입시 학원이 서울 강남구에 존재했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안양외고 졸업생 D씨(28)는 “그 당시 외고 유학반(국제반) 학생들이 다니는 일종의 수시 입시학원이 강남에 여럿 있었다”면서 “학원에서는 TOEFL 시험 준비를 위한 영어 수업과 토론 수업이 주로 열렸고, 학생들은 영어와 토론 실력에 따라 반이 나뉘었다”고 말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