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쩍 늘어난 복권 판매액…올 상반기 2조4000억원어치 팔았다

서울 종로구의 한 복권방에서 복권을 맞춰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의 한 복권방에서 복권을 맞춰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복권 판매액이 2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로또 판매액이 2조원 이상이었다.
 
13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복권 총 판매액은 2조358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증가했다. 판매액 증가율은 2015년 상반기 9.2%를 기록한 이래 가장 높았다.
 
복권은 대표적인 ‘불황형 상품’으로 꼽힌다. 경기 전망이 어두울 때면 요행에 따른 일확천금에 기대를 거는 사람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복권 상품별 판매 비중을 보면 로또 판매액이 2조1304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인쇄식 복권 판매가 1447억원, 결합식 연금복권은 508억원, 전자식 복권은 322억원이었다.
 
로또 판매액을 인구수(5170만9000명)로 나누면 올해 상반기 6개월 동안 1인당 로또 구입액은 4만1199원이다. 통상 1장당 1000원짜리 게임을 5개 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한 사람당 로또 8장 조금 넘게 구매한 셈이다.
 
로또 판매는 늘었지만 연금복권은 줄었다. 연금복권의 판매액은 5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억원 감소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연금복권 판매액이 줄어든 것은 5년 만이다.
 
매월 500만원씩 20년에 걸쳐 당첨금을 받을 수 있는 연금 형태의 복권은 2011년 7월에 처음 도입됐다. 도입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가 일시 당첨금 선호 속에 판매액이 뚝 떨어졌다.
 
상반기 판매액이 처음 집계되는 2012년 상반기에는 1313억원이었던 연금복권 판매액이 이듬해 같은 기간에는 681억원으로 반 토막이 났고, 2014년 상반기에는 478억원으로 떨어졌다.
 
이 여파 속에 복권 총판매액은 2013년 상반기 1조6278억원에서 2014년 상반기 1조6208억원으로 감소하기도 했다.
올해 상반기 복권 판매액이 2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복권 판매액이 2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