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경기·강원영서 오후부터 비…15일엔 충청·호남에도 가끔 비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 12일 남해고속도로에서 비가 내리는 가운데 차량이 달리고 있다. 14일에는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 북부에, 15일에는 충청과 호남에도 가끔 비가 내리겠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 12일 남해고속도로에서 비가 내리는 가운데 차량이 달리고 있다. 14일에는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 북부에, 15일에는 충청과 호남에도 가끔 비가 내리겠다. [연합뉴스]

주말이자 추석 연휴 사흘째인 14일에는 오후부터 밤사이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북부에는 비가 조금 내리겠다.
 
기상청은 "14일은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으나,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는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며 "낮(정오 무렵)부터 밤(자정)사이에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북부에 비가 조금(5㎜ 안팎) 오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은 동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강원 동해안과 경북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을 받겠으나, 서울과 경기, 충청, 호남은 서해안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
 
낮(오전 9시)부터 밤(오후 9시)사이에 서울과 경기, 충청, 호남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동해안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새벽부터 밤사이에 가끔 비가 오겠다.
 
15일 하루 이들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5~20㎜다.
추석인 13일 대부분은 맑은 날씨를 보이면서 전국에서 보름달을 구경할 수 있었다. 하지만 14일에는 오후부터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 북부에 비가 조금 내리겠다. [연합뉴스]

추석인 13일 대부분은 맑은 날씨를 보이면서 전국에서 보름달을 구경할 수 있었다. 하지만 14일에는 오후부터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 북부에 비가 조금 내리겠다. [연합뉴스]

14일 낮 기온은 24~30도로 평년보다 높겠고, 15일도 평년보다 조금 높겠다. 15일 강원 영동은 강수로 인해 기온이 평년보다 낮겠다. 

해상에서는 14일과 15일 서해 먼바다와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중심으로 물결이 1.5~2.5m로 높게 일겠다,

 
한편, 월요일인 16일은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으나, 충청과 남부지방은 서해안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
 
16일 새벽에 호남과 영남 서부에 비가 시작돼 영남 서부는 오전까지, 호남은 저녁(오후 6시)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16일은 전 해상의 먼바다를 중심으로 1.5~3.0m로 높게 이는 가운데 동해 남부 먼바다와 남해 동부 먼바다에서는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