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장관, 폭언 피해 '고 김홍영 검사' 묘소 14일 참배



조국 장관이 14일 고 김홍영 전 검사의 유족을 만나 함께 묘소에 참배하기로 했습니다.



김 전 검사는 2016년 업무 스트레스 등을 토로하는 유서를 남기고 33살 나이로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유족들이 탄원서를 내면서 대검찰청 감찰이 시작됐고, 당시 부장검사가 수차례 폭언을 하고 모욕적인 언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때문에 14일 조 장관의 행보는 검찰 특유의 수직적인 조직 문화도 바꾸겠다는 의지를 나타내는 것으로 보입니다.

JTBC 핫클릭

조국, 2호 지시 '검사에 대한 감찰 강화'…개혁 행보 속도 조국 장관의 1호, 2호 지시…'개혁' 맞는 검찰 분위기는? 개혁위 '민간 참여' 늘린다…"검찰 직접수사 축소 검토" 조국 만난 '흙수저 청년들' "앞으로의 행동으로 보여달라"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