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석 韓서 쇠려했는데" 아시아나 500명 방콕 22시간 발묶여

추석 아침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태국 방콕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돼 500명 가까운 승객이 현지에 발이 묶여 불편을 겪고 있다. 사진은 13일 새벽 방콕공항에서 대기중인 승객들. [독자제공=연합뉴스]

추석 아침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태국 방콕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돼 500명 가까운 승객이 현지에 발이 묶여 불편을 겪고 있다. 사진은 13일 새벽 방콕공항에서 대기중인 승객들. [독자제공=연합뉴스]

 
13일 추석 아침 도착 예정이던 태국발 아시아나 여객기가 기체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돼 500여명에 가까운 승객의 발이 묶였다.
 
해당 여객기는 출발이 하루 가까이 지연될 예정이어서 한국에서 추석을 쇠려던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13일 오전 3시 40분(현지시간) 방콕 수완나품공항을 떠나 인천공항으로 출발할 예정이던 OZ742편 여객기가 출발 직전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연기됐다.
 
아시아나항공사 측은 “승객 탑승 전 여객기에서 ‘기내 공기압이 누설된다’는 메시지가 떠 문제 해결을 위해 정비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여객기에는 승객 495명이 탑승할 예정이었다. 이들은 공항에서 출국 수속을 마치고 탑승을 기다리던 중 지연 안내를 받았다.
 
이후 지연이 길어지자 아시아나항공사 측은 인근 호텔로 승객들을 안내한 상태다.
 
아시아나항공사 측은 대체기를 투입, 당초 예정시간보다 22시간 늦어진 14일 오전 1시 40분 비행기를 띄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항공편의 인천 도착은 한국시각으로 14일 오전 7시 40분으로 미뤄질 전망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