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의 검찰 압박 3탄···14일 故김홍영 검사 묘소 참배한다

조국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상관의 폭언과 과다한 업무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김홍영 전 검사의 유족을 방문한다.
 
13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오는 14일 오전 김 전 검사 유족과 함께 부산추모공원을 찾아 묘소에 참배할 예정이다.
 
조 장관의 이 같은 행보는 검찰의 고질적 문제로 꼽히는 상명하복식 조직문화 역시 검찰개혁 대상으로 삼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검사 직무에 대한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당시 김 전 검사는 33세로 2년 차 검사였다.
 
김 전 검사의 부모는 직속 상관인 김대현 당시 부장검사의 폭언 때문에 아들이 자살로 내몰렸다며 검찰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같은해 8월 대검찰청 감찰 결과를 토대로 김 전 부장검사에게 해임 처분을 내렸다.
 
한편 조 장관은 지난 11일 검찰개혁추진지원단에 "검찰 내부의 자정과 개혁을 요구하는 많은 검사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라"면서 법무·검찰 감찰제도 전반의 개선 방안 마련을 지시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