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아중, '나쁜 녀석들' 영화화에 힘 보탠 캐릭터의 완성


배우 김아중이 '나쁜 녀석들 : 더 무비' 속 오롯이 연기로 극의 개연성을 만들어냈다.

김아중은 영화 속 인문학적이고 감성적인 접근을 주장하는 독특한 수사 방식으로 '나쁜 녀석들' 팀의 전략가로 활약하는 곽노순을 연기했다.

특유의 러블리함과 능청스러움이 더해진 속사포 대사로 유머와 액션까지 선보이며 극 전체를 탄력적으로 이끌어간다. 더불어 마동석(박웅철)과 콤비플레이는 영화의 깨알 재미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이런 김아중의 활약으로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개봉 첫날 24만명을 동원, 이튿날 44만명의 스코어로 일별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탈환, 역전의 명수로 등극했다.

손용호 감독과 제작사가 김아중의 캐스팅을 위해 곽노순 캐릭터를 탄생시킬 만큼 캐스팅에 공을 들였다고 알려진 듯 '나쁜 녀석들 : 더 무비'가 원작 드라마와 차별점을 두기 위해 곽노순을 새로운 캐릭터를 영입했다. 영화로 재탄생 시키며 히든카드로 김아중을 내세운 것은 신의 한 수로 평가 받고 있다.

실제 영화를 본 관객들 역시 '김아중의 톡톡 튀는 연기와 다른 배우들과 케미스트리가 너무 좋았다'고 평을 남겼다.

'나쁜 녀석들 :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