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근하다 전복된 사고 차량 운전자 구조한 경찰

[뉴스1]

[뉴스1]

이른 오전 시간에 출근하던 경찰관이 사고 차량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던 60대 운전자를 구조했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5분쯤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구치소 앞 도로에서 벤츠 승용차가 전복됐다.
 
A(68)씨가 운전하던 승용차는 가로등을 들이받고 전복됐다. 거기에 가로등까지 넘어지면서 A씨는 차 안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었다.
 
출근 중 사고 현장을 목격한 경찰관은 A씨가 차에서 빠져나오도록 도왔다. A씨는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도로가 갑자기 좁아지는 부분을 A씨가 미처 확인하지 못한 채 사고를 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