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추석, 남녀 속마음 이렇게 다르다…스트레스는 ‘잔소리’

추석, 남녀의 속마음 & 이런 잔소리는 싫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추석, 남녀의 속마음 & 이런 잔소리는 싫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추석을 맞이하는 남녀의 기분에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응답자들은 추석이 설레고 긍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많았고, 여성은 귀찮고 부담스럽다는 부정적 응답이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추석 스트레스 요인 중 가장 큰 것은 남녀 모두 ‘잔소리’라고 답했다.
 
나우앤서베이가 지난 8월 21일부터 29일까지 자체 패널 932명(남성 491명, 여성 441명)을 대상으로 미리 보는 올 추석 풍경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19년 추석을 맞이하는 당신의 기분은?’이라는 질문에 남성은 긍정적 기분(‘좋은 편이다’와 ‘마음이 설레고 기다려진다’)이 35.0%로 부정적 기분(‘귀찮은 편이다’와 ‘매우 귀찮고 짜증 난다’) 21.0%보다컸지만, 여성의 경우에는 부정적 기분(‘귀찮은 편이다’와 ‘매우 귀찮고 짜증 난다’)이 38.0%로 긍정적 기분(‘좋은 편이다’와 ‘마음이 설레고 기다려진다’) 25.0%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연휴에 가장 스트레스받는 것’으로 남녀 모두 ‘잔소리(남=36%, 여=31%)’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서 남자는 명절 비용(19.0%)을 여성은 ‘명절 가사노동(21%)’을 스트레스 요인으로 꼽았다. 또 추석연휴 ‘잔소리’가 ‘무직자(55.0%)’와 ‘학생(56.0%)’들에게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주고, 전업주부의 경우 ‘명절 가사노동(41.0%)’이 가장 많은 명절 스트레스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와 직장인 515명을 대상으로 추석 명절 잔소리에 관한 설문(복수 응답)을 한 결과, 구직자들은 ‘아직도 취업 준비하니?(28.1%)’라는 잔소리를 가장 듣기 싫다고 답했다. 이어 ‘졸업하면 뭐할거야?(16.3%)’, ‘회사 보는 눈이 너무 높은거 아니야?(15%)’ 등 주로 취업이나 진로 관련 잔소리가 싫다고 답했다. 반면 직장인들은 ‘돈은 얼마나 모았니?(25.1%)’라는 잔소리가 가장 듣기 싫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결혼은 안하니?(22.2%)’, ‘애인은 있니?(20.1%)’, ‘연봉 얼마 받아?(14.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