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진보강 건물엔 세금 ‘줄여주고’, 재난문자 발송지역은 ‘넓히고’

지난달 28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초등학교 학생들이 학교 강당에서 지진 대피 훈련을 하고 있다. 이날 훈련은 포항시가 초곡리에 준공한 다목적 재난 대피소 준공에 맞춰 진행됐다. [뉴스1]

지난달 28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초등학교 학생들이 학교 강당에서 지진 대피 훈련을 하고 있다. 이날 훈련은 포항시가 초곡리에 준공한 다목적 재난 대피소 준공에 맞춰 진행됐다. [뉴스1]

지진으로부터 안전하다는 정부 인증을 받은 민간 시설물에 대해 지방세 감면 혜택을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2016·17년 지진 발생으로 주민들의 우려가 높은 경주·포항 지역의 경우 활성도가 명확한 단층이 발견되면 올해 안에 조사 결과를 공개한다.
 
행정안전부는 ‘지진 안전주간’(3~12일)을 맞아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지진방재 성과와 향후 계획을 11일 내놨다. 지난 2016년 9월 12일 규모 5.8의 경주 지진이 발생한 이후 정부는 이듬해부터 매년 9월 초를 지진 안전주간으로 정하고, 전국 단위의 지진 대비 훈련과 홍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경주 지진은 1978년 한반도에서 지진 관측이 시작된 후 역대 최대 규모로 기록됐다. 이 지진으로 20여 명이 다치고, 건물·차량·수도관 등이 파손돼 1000억원대 재산 피해가 났다. 특히 2016년부터 지진 발생 건수는 252건→223건(2017년)→115건(2018년)으로, 2009~15년 평균 56.6건보다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올해는 지난달 말까지 57건이 발생했다. 
 
정부가 제시한 지진 대책은 주요 시설물의 내진(耐震) 확보율 향상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정부가 관리하는 건축물·교량·터널 등 공공 시설물의 내진율은 62.3%였다. 2016년 이전만 해도 43.7% 수준이었으나 경주 지진 이후 매년 5000억~8000억원대 예산을 들여 내진 성능을 확보했다.
 
다만 민간 건축물의 내진율은 12%에 그치고 있다. 전체 595만여 동(棟) 가운데 71만여 동(12%)에만 내진 시공이 돼 있다. 내진 설계를 의무화한 1988년 이전에 지어진 건물이 많아서다. 정부는 지방세 50~100% 감면, 건폐율·용적률 10% 완화, 풍수해 보험료 20~30% 할인 같은 인센티브를 제시하면서 민간 건축물의 내진 보강을 유도하고 있다.
 
올해부터 ‘지진 안전 시설물 인증제’를 도입했다. 지진에 대한 내진 성능을 갖추고 정부 공인기관의 확인을 받으면 해당 건물에 인증명판을 달아준다. 지난 5월 대구은행 본점 건물이 첫 인증을 받았다. 행안부 관계자는 “건축주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인증비용을 일부 지원하고 있다. 지방세 추가 감면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부터는 지진재난 문자를 발송하는 기준을 낮췄다. 문자 발송의 기준을 낮추면 발송 범위가 확대된다. 그동안 규모 3.5까지는 반경 35㎞ 이내 광역시·도 주민에게, 4.0까지는 50㎞ 이내 주민에 재난안내 문자를 발송했는데, 이를 각각 50㎞, 80㎞로 넓혔다. 기상청 측은 “지진 발생 때 국민이 느끼는 불안함을 해소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문자를 발송하는 것”이라며 “또 홈페이지를 통해 규모 2.0 미만의 미소(微小)지진 정보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7월 21일 경북 상주에서 지진이 발생하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관계기관과 긴급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지난 7월 21일 경북 상주에서 지진이 발생하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관계기관과 긴급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전국의 단층 지대도 체계적으로 조사한다. 동남권은 2021년, 수도권은 2026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경주·포항이 속한 동남권은 활성도가 명확한 판단되는 단층에 대해 올해 말에 공개할 방침이다. 지진방재 교육은 ‘맞춤형’으로 진행한다. 유아·아동·청소년·성인·노인·장애인 등으로 구분해 연령별·상황별 특성에 맞는 교육자료를 제작, 배포하고 있다.  
 
채홍호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지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체계적 대책과 국민의 참여가 중요하다”며 “다음달 실시 예정인 지진 대피 훈련에도 시민들의 관심과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