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의 격노’에···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없던 일로”

2017년 7월 17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1층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국민인수위원회 사무실에 '광화문 1번가'를 통해 접수, 분류된 국민 정책의견서 등 각종 서류 등이 대통령기록관에 이관되기 위해 박스에 담겨져 있다. [연합뉴스]

2017년 7월 17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1층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국민인수위원회 사무실에 '광화문 1번가'를 통해 접수, 분류된 국민 정책의견서 등 각종 서류 등이 대통령기록관에 이관되기 위해 박스에 담겨져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한다고 11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당혹스럽다.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힌 지 5시간여 만에 건립 계획을 백지화한 것이다.
 
국가기록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 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2017년 말부터 학계와 전문가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통령기록 관리체계의 개편을 모색해 왔으나, 그 과정에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 그 결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고 덧붙였다. 
 
기록원은 전날(10일) 오전 세종시에 운영 중인 ‘통합’ 대통령기록관과는 별개로 부산 등 문 대통령의 연고지에 ‘문재인 대통령기록관’을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었다.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에 맞춰 완공하기 위해 내년 32억원 등 총 172억원의 예산도 편성해 둔 상태였다. “세종시에 운영 중인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사용률이 83.7%로 공간 확충이 필요한 상태다. 또 사저 근처에 기록관을 건립하면 전직 대통령의 기록물 열람이 쉬워지고, 기념관과 연계해 유지비용도 줄일 수 있다”는 게 이유였다. 미국은 31대 후버부터 조지 W 부시(43대)까지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운영하고 있다는 외국 사례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고민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개별 기록관을 건립하도록 지시하지도 않았고, 왜 이를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며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며 “문 대통령이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고 전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