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법무부, 오얏나무 밑에서 갓끈 메지 말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7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7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은 김오수 법무차관이 대검찰청 고위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조국 법무장관 관련 수사를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수수사팀에 맡기자”고 한 것과 관련해 “오얏나무 밑에서 갓끈을 메지 말라”고 말했다.

“조국, 물리적인 시간상 몰랐다고 볼 수 있어”

 
박 의원은 11일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오수 차관 등이)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 윤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단 아이디어를 냈는지 모르겠다”면서도 “현재는 그러한 제안이 오히려 국민의 의혹을 증폭시키기 때문에 대통령이 정리한대로 조 장관은 개혁을, 윤 총장을 공정한 수사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최근 ‘윤 총장 스스로가 조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는 뜻으로 말을 했다는 얘기가 검찰 내부에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선 “그럴 수도 있겠다고 하지만 자꾸 집권여당에서나 법무부에서 말썽을 일으키면 반문보수연대 등이 꿈틀거리고 황교안 대표가 부르짖는 ‘조국파면 국민연대’를 도와주는 것이 아닌가”라면서 “자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날 조 장관이 취임사에서 언급한 ‘적절한 인사권 행사’로 ‘검찰 힘빼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선 “장관이 자기를 강하게 수사하고 있는 현 수사팀을 교체할 가능성이 있지 않으냐는 주장은 언론과 일부 정치권이 제기하는 의문점”이라며 “그렇게 할 조국 장관이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조 장관은 취임 첫 행보로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 구성을 지시했다. 지원단장에는 검찰 근무 경력이 없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 황희석 법무부 인권국장이 임명됐다. 이와 함께 박상기 전 법무장관과 수사권 조정·공수처 설치 논의를 이끌어온 이종근 인천지검 2차장 검사의 법무부 파견 근무 조치도 이뤄졌다.
 
한편 박 의원은 청문회 과정에서 논란이 된, 조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원본을 찍은 사진 입수 경위에 대해선 “기자가 취재해서 특종 보도하면 (취재원에 대해) 밝히느냐”며 말을 아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