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법무부, 윤석열 배제 제안은 '거래'수준…조국 믿는다”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의원이 "조국이기 때문에 검찰 개혁을 할 수 있고, 윤석열이기 때문에 살아 있는 권력에 굴하지 않고 중립적으로 수사를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두 사람 모두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박 의원은 1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 집중에 출연해 지난 10일 법무부에서 검찰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수수사팀을 만드는 게 어떠냐는 제안을 했다는 언론 보도에 "조 장관은 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물리적 시간으로 보면 몰랐다고도 볼 수 있고 의혹을 갖자면 한없다. 저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오얏나무 밑에서 갓끈 멜 필요가 없다'고 봤을 때 조 장관이 몰랐을 개연성이 굉장히 높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청문회 때 조 장관의 답변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청문회 당시 조 후보자에게 장관이 되면 검찰 개혁과 검찰 수사를 윤 총장과 거래해선 안 된다고 했다. 이에 조 후보자가 '저도 그런 것 하지 않지만, 윤 총장도 그럴 분이 아니다'라고 했다"며 "취임하자마자 그런 얘기를 할 순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법무부에서 나오는 말은 거의 '거래' 수준의 이야기다. 국민은 절대 용납하지 않으니 제대로 하자"고 지적하며 "민심이 허락하지 않을 것이고, 엄연히 조 장관도 수사에 간섭하지도, 보고받지도 않겠다고 청문회장에서도, 취임에서도 국민한테 약속했다. 약속하면 지킬 분"이라고 덧붙였다.
 
또 조 장관이 황희석 인권 국장 등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출신 변호사를 중용한 것에 대해 "민변 출신 쓰지 말라는 법이 있냐"며 "장관이 인사권이 있다. 조 장관의 생명은 검찰개혁에 있는 것이고, 그 개혁을 위해 장관이 인사권을 한 것은 당연하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지난 10일 이언주 의원의 삭발 등에 대해 "국민은 그런 정치 싫어한다"며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야당 내 움직임을 비판했다. 그는 "21세기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 쇼가 있다. 삭발, 단식, 의원직 사퇴"라며 "삭발해도 머리는 길고, 단식해도 굶어 죽지 않고, 의원직 사퇴한 사람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오늘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나 나경원 원내대표의 리더십에 책임을 묻고 있지 않으냐, 새 정치를 해야 하는데 구정치"라며 "광화문에 가서 태극기 부대하고 함께 장외투쟁하고, 국회 버리고 청문회는 맹탕으로 하고, 자기들이 한 방 내놓겠다고 했지만 의혹만 제기하고 아무것도 없잖은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특검,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이걸로 우리 당에도 찾아왔지만 우리는 '천당을 간다고 하더라도 한국당하고 함께 가다 보면 지옥으로 간다'고 했다. 우리는 (함께) 갈 수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