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무부의 ‘윤석열 배제’ 시도 질문에 청와대 “여긴 법무부 아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기는 법무부가 아니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대검 고위 간부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지 않는 별도 수사팀을 꾸려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를 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말이다. 고 대변인은 11일 청와대가 이를 알고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할 사안이 아니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길게 설명할 것도 없다. 관련 내용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 이슈에 대해 일관되고 단호하게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향후 청와대는 조 장관을 둘러싸고 추가적인 논란이 벌어져도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런 입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 임명이라는 정공법을 택한 상태에서 향후 발생할 논란과는 최대한 선을 긋고 거리를 두겠다는 기류다. 문 대통령은 임명 당시 “검찰은 검찰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을 해나간다면 그 역시 권력기관의 개혁과 민주주의의 발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었다.
 

관련기사

앞서, 김 차관은 대검 고위 간부에게 특별수사팀을 제안했지만,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수사의 중립성을 흔들 수 있다”며 거절했다고 한다. 이런 사실이 알려진 뒤 수사 외압 논란이 일자 법무부는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가 통화하며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을 교환했을 뿐이다. 이 내용이 조 장관에게 보고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