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대국민 추석 메시지 "국민 모두에 공평한 나라 소망"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민과 해외동포에게 추석 명절 인사를 전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민과 해외동포에게 추석 명절 인사를 전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3일 추석을 앞두고 "보름달이 어머니의 굽은 등과 작은 창문에까지 세상을 골고루 비추듯이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한다"는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 공식 SNS에 올린 영상 메시지를 통해 추석 인사를 건네며 "함께 웃을 수 있는 날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영상에서 "고향의 달은 유난히 더 크고 밝다. 우리를 기다리며 더 커지고 골고루 빛을 나눠주기 위해 더 밝아졌다"며 "우리 주변에도 보름달 같은 분들이 많은데 어려운 이웃과 마음을 나누고 계신 분들, 연휴 동안에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하시는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 화합과 평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약속도 담았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지금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해 새로운 길을 가고 있다"며 "활력있는 경제가 서로를 넉넉하게 하고 공정한 사회가 서로에게 믿음을 주며 평화로운 한반도가 서로의 손을 잡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 길 끝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은 날이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태풍으로 피해 입은 분들께 위로 말씀을 드리며 서로를 격려하고 기쁜 소식을 나누는 따뜻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위로를 건넸다.
 
취임 후 세 번째 추석을 맞이하는 문 대통령은 작년과 재작년 추석 때도 SNS를 통해 메시지를 남겼다. 지난해 추석에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으로 떠나기 직전 SNS를 통해 '겨레의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또 취임 첫해인 2017년 추석 때는 이해인 수녀의 시 '달빛기도'를 인용한 추석 영상 인사를 역시 SNS를 통해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