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검찰개혁 조직 수장에 민변 출신 황희석 앉혔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 외부 인사를 신설 검찰개혁을 추진할 법무부 내 조직의 수장으로 10일 임명했다. 법무부 장관으로서 첫 지시다.
 

황 인권국장, 검찰 근무 경력 없어
노 정부 때 사법개혁추진위 활동
야당 “조국수사 검사 좌천설 돌아”

이에 따라 검찰 안팎에서는 법무부와 검찰의 ‘불편한 동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 장관이 취임 일성으로 ‘검찰에 대한 인사권 행사’를 언급하며 검찰개혁을 강조한 가운데, 검찰 역시 조 장관 동생 전처 집을 전격 압수수색 하는 등 조 장관 가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법무부는 이날 “(조 장관이) 지난 9일 저녁 첫 간부회의를 열어 검찰개혁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대한 국회 입법활동을 지원하는 등 검찰개혁 추진 업무를 맡는다.
 
지원단은 황희석(53·사법연수원 31기) 법무부 인권국장이 단장을 맡고 이종근(50·사법연수원 28기) 인천지검 2차장검사가 파견 형태로 실무를 관장한다

관련기사

 
검찰 근무 경력이 없는 황 국장은 민변 대변인과 사무차장 등을 지냈고 노무현 정부 시절엔 사법개혁추진위원회에 몸담았다. 전임 박상기 장관의 탈검찰화 방침에 따라 첫 비검사 출신 인권국장이 됐다.
 
이 차장검사는 전임 박 장관 취임 직후인 2017년 8월부터 2년간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지근거리에서 장관을 보좌하며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과 관련된 실무 전반을 담당해 왔다.
 
검찰 안팎에서는 법무부와 검찰의 마찰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높다. 조 장관은 전날 취임사에서 “법무부의 검찰에 대한 적절한 인사권 행사 등 검찰에 대한 법무부의 감독기능을 실질화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일선 검사들 사이에서는 인사권을 쥔 법무부가 조 장관 수사라인 검사들에 대해 감찰·업무배제 등을 무기 삼아 휘두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야권은 강력 반발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 인사권을 행사하겠다’고 공언한 조 장관에게 경고한다”며 “최근 검찰 주변에서 조 장관이 이 차장검사를 과천 청사(법무부)로 불러 조 장관 관련 수사를 한 검사 대부분을 지방으로 전보하거나 좌천하는 인사안을 만들었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김수민·한영익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