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경·HDC 등 4곳 아시아나 인수후보 선정…이동걸 산은 회장 “결국 대기업 뛰어들 것”

이동걸

이동걸

“(대기업은) 맞선을 보려면 나타날 수밖에 없다. 끝까지 얼굴을 안 보고 결혼할 수 없지 않느냐.”
 
이동걸(사진) 산업은행 회장이 10일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한 얘기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대기업이 뛰어들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는 의미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은 이날 애경그룹을 비롯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와 KCGI(강성부펀드)·뱅커스트릿 컨소시엄, 스톤브릿지캐피탈 4곳을 적격인수자 후보(숏리스트)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무적 투자자(FI)인 KCGI와 스톤브릿지캐피탈은 아직 전략적투자자(SI)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지 않은 상태다. 이 회장은 “(본입찰에는) FI가 단독으로는 참여하지 않는 게 원칙”이라며 “원매자가 비밀유지를 하고 싶어하는 측면은 이해하지만 맞선(인수합병)을 보려면 나타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격적인 입찰이 시작되면 ‘숨어있던’ 기업이 인수전 복병으로 등장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이 여전히 매력적인 매물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기업 인수 합병(M&A)이 가장 활발할 때는 업황이 활발하거나 침체할 때인데 바닥인 요즘이 인수자에게 유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숏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후보는 아시아나항공 실사에 참여할 수 있다. 예정된 일정대로라면 연말쯤 주식매매 계약을 맺고 아시아나항공 경영권을 새 주인에게 넘기게 된다. 여전히 암초는 많다. 재계 한 관계자는 “국내외 항공수요가 둔화하고 경기가 부진한 상황에서 충분한 자금을 갖춘 대기업이라도 선뜻 나서서 2조원 안팎의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데 부담이 클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회장은 새로운 성장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합병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해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책금융도 구조조정을 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소신을 피력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