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반도체 웨이퍼 자립’ 미국 듀폰 사업부 인수

SK실트론이 10일 이사회를 열고 미국 화학기업 듀폰의 웨이퍼 사업부를 4억5000만 달러(약 54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2017년 1월 SK㈜가 ㈜LG로부터 옛 LG실트론을 인수한 이후, 첫 대형 인수·합병(M&A)이다. SK실트론은 국내에선 유일하게 반도체의 원판인 웨이퍼를 만들고 있다. 두 회사는 각국 당국의 인·허가 승인을 거쳐 인수 절차를 연내 마무리할 계획이다.
 
SK실트론 관계자는 “이번 M&A는 최근 소재기술 자립화를 추진하는 정부 정책에도 부응하는 한편,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웨이퍼는 일본 의존도가 높아 일본이 추가 수출 규제에 나설 경우 규제 가능성이 있는 품목 중 하나로 꼽혀왔다.
 
현재 SiC 웨이퍼를 양산할 수 있는 회사는 미국 듀폰을 비롯해 일본 쇼와덴코, 덴소, 스미토모 등이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